위례~삼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 반영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6/29 [15:16]

위례~삼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 반영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1/06/29 [15:16]

▲ 윤영찬(성남 중원) 국회의원

- 윤영찬 의원, “성남시의 오랜 교통혼잡 문제 해소 등 주민 삶의 질 향상에 기대” 

 

[분당신문] 성남시 위례와 광주시 삼동을 연결하는 '위례~삼동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확정 반영됐다고 29일 밝혔다. 

 

윤영찬 의원(성남 중원구, 더불어민주당)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위례~삼동선'이 포함됐다”며, “김태년 의원, 성남시 등과 함께 협업한 결과 성남시의 오랜 숙원 사업을 드디어 착수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은 국토교통부가 향후 10년간 국가 철도망 구축에 대한 기본 방향과 투자계획 등을 담아 마련한 것으로 지난 4월 온라인 공청회 이후 전문가·지자체 의견 수렴 후, 철도산업위원회 심의를 거쳐 29일 최종 확정됐다. 

 

'위례~신사선' 연장사업으로 추진된 '위례~삼동선'은 위례중앙역(가칭)에서 성남시 수정구 을지대, 중원구 신구대·성남하이테크밸리를 거쳐 광주시 삼동까지 총 13.4㎞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성남시와 광주시는 이미 필요한 공사비와 운영비를 공동 부담하기로 협의를 마친 상태다. 총 사업비는 약 8천168억 원이며, 이 중 70%는 국비로 충당된다. 

 

'위례~삼동선'은 수년째 사업 추진이 보류되던 사업으로 지난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검토 사업으로 반영된 바 있었으나, 최종 계획에는 반영되지 못해 좌절된 바 있다. 

 

이에 김태년 의원(성남 수정구)이 사업 추진을 위해 국회에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예산을 확보(‘18년)했고, 이후 윤영찬 의원이 국토부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를 찾아 직접 협의에 나서는 등 총력을 다한 결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최종 포함될 수 있었던 것이다. 

 

윤영찬 의원은 “'위례~삼동선'은 성남시의 고질적인 교통혼잡 문제 해소뿐만 아니라 원도심 균형발전에도 도움이 되는 등 주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위례~삼동선'의 조기 착공을 위해서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및 국회 예산 확보 등 계속해서 최선을 다해 사업을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중용 2021/07/04 [16:38] 수정 | 삭제
  • 중원구민들 숙원이었던 위례선이 드디어 확정되었네요. 그 지역 출신 신상진 전 의원이 현역시절 많은 애를 썼던 공약이었는데 드디어 성사되었네요.
삼동선,국가철도망,김태년,윤영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