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득권 카르텔과 부동산 불로소득이 '대장동 사태'의 핵심‥시민의 지혜로 진실을 밝혀야

한덕승(전 민주평통성남시협의회장)

분당신문 | 기사입력 2021/09/30 [13:47]

기득권 카르텔과 부동산 불로소득이 '대장동 사태'의 핵심‥시민의 지혜로 진실을 밝혀야

한덕승(전 민주평통성남시협의회장)

분당신문 | 입력 : 2021/09/30 [13:47]

▲ 한덕승(전 민주평통성남시협의회장)

[분당신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진실을 밝히는 데 있어서 진영 논리에 빠지면, 핵심을 놓치게 됩니다. 투기세력은 일확천금을 위해서 이념, 여야를 가리지 않습니다.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서 전방위 로비를 했을 겁니다.

 

당시 전국권력은 박근혜 정부의 새누리당이었고, 인허가권·토지수용 권한은 이재명시장(새정치민주연합)과 성남도시개발공사(유동규)에게 있었습니다. 

 

국민의힘계열 사람들과 관계자가 많이 등장하는 이유는 2015년이 박근혜정부 시절이었기 때문입니다. 초기투자금(약 350억 원)을 준비하고 PF(프로젝트 파이낸싱: 2016년 말, 약 7천억 원)를 구성하기까지 정치인과 법조인 등을 내편으로 만들어서 로비했다고 보면 될 겁니다.

 

제가 남욱, 김만배였다라도 이질적인 두 정치세력을 다 구워삼으려고 했을겁니다.

 

투기세력에 우리사회의 기득권(법조, 정치인, 언론인, 기업인)이 모두 얽혀서 해쳐먹은 사태로 전모가 드러나는 중입니다. 그런데 정치적 공방에 의해서 진실이 가려지고 있습니다. 진실을 드러내려면 대장동 사태가 정치적 공방으로 흘러가게 놔두면 안 됩니다.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연일 정치권 공방이 뜨겁다.

 

진실 규명 과정에서 이재명 지사의 결백이 드러난다면 대선은 이재명 후보의 압승이 될 것입니다. 반대의 경우는 불문가지겠죠. 아마 애매하게 덮혀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 국민은 '국짐게이트'니, '이재명게이트'니 하는 정치적 공방에 속아넘어가면 안 됩니다. 경찰과 검찰의 수사와는 또 다른 차원에서 진실의 조각을 하나하나 맞추어서 전체 그림을 완성해야 합니다. 

 

남욱, 김만배, 정영학(회계사/천화동인5호/다수의 녹취파일 검찰에 제출) 등의 투기세력과 함께 성남도시개발공사 출신 인물(유동규, 정민용, 김문기)이 많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들을 잘 아는 성남시 관계자의 역할이 대장동 사태 이해와 진실 규명을 앞당길 것입니다.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하는 개인이 모여서 집단지성이 작동한다면, 국민을 개돼지로 여기며 프레임전쟁을 하는 정치권의 모리배적 행태를 물리치고 진실을 마주할 수 있을 것입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