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아트센터, 한국현대미술 '시간의 풍경들展'

한국현대미술의 흐름 통찰하는 성남아트센터 대표 기획전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2/10/05 [15:05]

성남아트센터, 한국현대미술 '시간의 풍경들展'

한국현대미술의 흐름 통찰하는 성남아트센터 대표 기획전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2/10/05 [15:05]

   
▲ 한국현대미술-시간의 풍경들展 포스터.
[분당신문] 한국의 팝아트, 극사실주의, 미디어아트, 한국화 등 여러 기획전시로 한국현대미술의 흐름을 짚어 온 성남아트센터가 이번에는 사진 작품들로 관객들을 찾는다.

시간을 기억하고 시각화하는 예술인 사진은 최근 현대미술의 새로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국제 아트페어에서 전체 작품의 30% 정도를 사진 관련 작품이 차지할 정도이며, 크리스티와 소더비 등 글로벌 경매시장에서도 사진관련 작품들이 수백만 달러에 거래되는 등 그 비중이 점차 커지고 있다.

오는 10월 9일부터 11월 25일까지 성남아트센터 큐브미술관에서 열리는 <한국현대미술 - 시간의 풍경들>展은 58점의 사진 작품들을 통해 한국현대미술에서의 사진의 현주소와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지를 살펴보는 전시다.

   
▲ 2009년작 사진인화지와 혼합재료.

지난 6월 미국의 미술잡지 <아트 앤 옥션 (Art+Auction)>가 ‘미래에 가장 소장 가치 있는 50인의 작가’로 선정한 정연두를 비롯해 국내 미술 월간지 <아트인컬처>가 선정한 ‘한국 미술계를 대표하는 50인’에 들었던 권오상 등 동시대를 살아가는 21명의 작가들이 담아낸 다양한 시간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또한 사진과 회화·사진과 조각·사진과 영상 등 탈장르화와 복합화를 통해 일반적인 사진뿐 아니라 디지털로 출력한 사진 위에 잉크와 아크릴 색채를 더하거나, 명품 도자기 파편으로 인체를 표현해 부서지기 쉬운 인간의 내면을 다루는 등 보다 실험적인 작품들은 관객들에게 색다른 감상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더불어 전시 개막일인 10월 9일 오후 3시부터 큐브플라자 내 미디어홀에서는 김노암(아트스페이스 휴 대표), 심철웅(서울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송수정(서울사진페스티벌기획자) 등을 발제자로 한 한국현대사진에 대한 미술사적 의미와 현주소를 알아보는 세미나도 함께 진행된다.

- 기간 : 10월 9일(화) ~ 11월 25일(일), 10:30~19:30 (월요일 휴관)
- 장소 : 성남아트센터 큐브 미술관
- 티켓 : 성인 5천원 / 초·중·고 3천원 / 36개월 이상 ~6세 2천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