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 탄력 … 주민총회서 수립 예산 전액 반영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2/22 [09:25]

안산시,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 탄력 … 주민총회서 수립 예산 전액 반영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2/12/22 [09:25]

- 동별 주민자치회에서 내년도 69개 사업계획 확정…총 5억3천만 원 투입

 

▲ 지난 8월 27일 열린 안산시 사동 주민총회 모습이다.

 

[분당신문] 안산시(시장 이민근)는 주민총회를 통해 주민 스스로 수립한 총 69개 자치사업 에 편성한 5억3천만 원의 예산이 전액 안산시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추진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주민총회는 주민이 직접 지역사업 의제를 발굴하고 토론 과정을 거쳐 주민투표로 최종사업을 선정하는 ‘주민공론의 장’으로 평가받는다.

 

안산시의 각 동별 주민자치회는 지난 7월 24일 부곡동 주민총회를 시작으로 8월 28일 중앙동 주민총회까지 2023년도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안을 포함해 지역 현안 및 주민자치, 민관협력 사업 등 주민자치계획 수립을 완료했다.

 

▲ 지난 8월 20일 안산시 월피동 주민총회 모습이다.

 

시는 내년도 자치사업 예산이 전액 확보됨에 따라 기획부터 실행까지 전 과정에 주민이 참여하는 풀뿌리주민자치가 실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산시는 올해 기존 주민자치위원회보다 권한과 책임이 강화된 의사결정기구인 주민자치회를 25개 동으로 확대하고 시정에 대한 주민참여를 강화해 왔다.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자치센터 운영에 관한 심의·의결 및 동 행정에 관한 협의 권한만을 가졌다면, 주민자치회는 권한과 책임이 더욱 강화된 주민 의사결정기구로 적극적인 주민자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민근 시장은 “민선8기에서는 주민이 주도하는 풀뿌리민주주의가 안산시 전역에서 실현될 것”이라며 “주민총회에서 결정된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